며칠전에 산 티셔츠 나를 꾸미다

우선 카라가 있는 요놈. 색깔은 보라색.

티셔츠 종류를 사면서 제 손으로 카라가 있는 녀석을 고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. 뭐랄까 예전에는 카라가 굉장히 불편하다고 생각을 했었어요. 멋도 없고. 그런데 카라가 더 멋지더란 말이죠. 그게 아니라면 뭣 때문에 군복에서 카라를 그렇게 팍팍 다림질을 해서 세우...이게 아닌데;;;

꽤 예뻐보여서 샀습니다. 실제로 보면 저것보다는 색이 쪼끔 어두워요.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볼 지 모르겠지만 일단 제 눈에는 사진보다 실물이 쪼끔 더 어둡네요. 밝게 포샵처리된 사진을 보다가 실제로 사람을 만났을때의 느낌이랄까요.(틀려!)

사고나서 약간 실수라고 생각했던건, 비슷한 색깔의 브이넥이 하나 있다는겁니다. 그런데, 어차피 같이 입고 다니는 것도 아닌데 상관없겠죠.

저녀석의 포인트는 가슴의 D! 이리하여 저는 D-Purple Man!입니다.(틀려!)

요놈은 같이 산 블랙티셔츠. 카라없는 라운드넥입니다.

색은 심플한 블랙! 최근 산 옷에 블랙이 없는건 아니지만, 티셔츠 종류에는 검정이 없습니다. 반팔 종류는 있지만 긴팔 종류에는 검정색이 없더군요. 뭐, 애초에 티셔츠를 많이 입지 않았었다는 것도 한목 했겠지만요. 그러고보니 검정반팔들도 제가 산 건 하나도 없군요. 죄다 물려받은 것들이네요.

가슴부근에 제조사에서 바코드라고 하는(...)색색의 줄무늬가 들어가 있습니다. 알록달록해서 예쁘군요. 블랙이나 화이트는 그냥 그대로 나오면 왠지 좀 심심하기 때문에 장식이 필요하죠. 블랙에는 금색 포인트 같은게 좋겠지만 이게 무슨 검정색 자켓도 아닌데 그럴 필요 있나요;;; 절간의 벽에 그려져 있던 용의 눈에 점을 찍어서 하늘로 쫓아내버리듯(응?) 포인트를 줘서 완성을 하면 되는거죠.

가을옷 장만하는 차원에서 샀는데 꽤 만족하고 있습니다. 한동안은 뭘입고 나가지 하는 걱정은 안 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. 다만 이런건 언제나 임시처방이라 효과가 얼마나 갈지 알 수 없다는게 문제죠.

옷은 있으되 입고 나갈 옷은 없다.

언제쯤 제2의 가죽에 대한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트위터